여백
HOME 정치
노영민 귀국…청와대 오늘(8일) 2기 비서진 발표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1.08 13:56
  • 댓글 0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으로 내정된 노영민 주중 대사가 8일 오전 11시 반쯤 김포공항으로 귀국했다.<사진=SBS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으로 내정된 노영민 주중 대사가 8일 오전 11시 반쯤 김포공항으로 귀국했다.

노 대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일 중국을 전격 방문하면서 귀국 일정을 하루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 대사는 '비서실장으로 국정 운영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둘 것이냐'는 질문에 "공식 발표된 후에 아마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양해를 구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 기간에 자리를 비우는 데 대해서는 원래 어제 저녁 귀국하려 했지만 오늘 온 것도 그 때문이라며, 오늘 아침까지 모든 것을 마무리하고 왔다고 설명했다.

노 대사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만남을 어떤 의미로 보고냐'는 질문에는 "지금 (말씀) 드릴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청와대 기강 해이 목소리도 있는데 어떻게 이끌어갈 건지에 대해서도 "아직은…"이라며 공항을 빠져 나갔다.

한편 청와대는 8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무수석, 국민소통 수석 등 2기 참모진 인선 결과를 공개한다.

신임 비서실장에는 노영민 주중 대사가, 정무수석은 강기정 전 의원이 국민소통수석은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이 각각 내정됐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