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청와대 "김태우 허위주장…언론 포함 법적 조치"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12.17 13:47
  • 댓글 0
김의겸 대변인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청와대가 김태우 전 특감반원이 폭로한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조선일보는 17일 김태우씨가 "청와대는 어떤 수를 써서라도 나를 감옥에 보내려고 하겠지만, 내가 해야 할 말은 계속 할 것"이라 '첩보 보고서' 명단 파일을 보내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16일 전화 인터뷰에서 "나는 이번 정권의 미움을 받아 쫓겨난 희생양"이라고 주장했다.

김 수사관이 특감반원 시절 작성했던 '첩보 보고서' 파일에 따르면 '전직 총리 아들의 개인 사업 현황, 민간은행장과 관련된 동향 등 고위 공직자 비리와는 관계없는 보고서가 상당수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특감반 감찰 대상이 아닌 순수 민간인들에 대한 동향과 첩보를 수집해 보고한 것"이라며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이 같은 김씨의 주장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김 수사관이 본인의 비위 행위를 덮기 위해 일방적인 주장을 펴고 있다"며 이 같이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김 수사관의 언론 인터뷰에 대해 "생산한 첩보 문서를 그대로 외부에 유출함을 넘어 문서 목록 전체를 유출하고 허위 주장까지 하는 행위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존에 통보된 세 가지 징계 사유와는 별도로 청와대 보안 규정을 정면으로 위배한 것이므로 이에 대해서는 법무부에 추가로 징계 요청서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나아가 대상자의 행위는 징계 사유일 뿐만 아니라 형사처벌 대상이므로 법적 조치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재활용쓰레기 대란 사태나 삼성반도체 작업환경 보고서와 관련해선 "부처간 엇박자가 있었다는 보도가 있었고, 그에 대해서 직무감찰 차원에서 사실확인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 공직자의 사생활 문제에 대해서는 "공무원 품위유지 의무에 따라 감찰을 수행했지만 중요하지 않은 문제라 생각해 별도 징계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는 김 수사관과 김 수사관의 주장을 실은 언론을 상대로 명예훼손 혐의로 조만간 고소장을 낼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도 김 수사관과 언론 등을 상대로 별도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검찰청은 김 수사관에 대한 감찰을 정식 수사로 전환하고, 압수 수색을 진행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17일 검찰 등에 따르면 검찰이 최근 김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영장을 발부 받아 김 씨의 휴대전화 등을 압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의 비위 의혹은 세 가지로 김씨가 청와대 특감반원 시절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찾아가 지인인 건설업자 최 모 씨 사건에 대한 수사 상황을 캐물으며 직권을 남용했는지 여부이다.

또 다른 특감반원들과 함께 민간업자와 골프를 치고 향응을 제공받은 사실 여부와 검찰직 6급 수사관인 김씨가 피감대상인 과기부의 5급 채용공모에 지원해 셀프 인사 청탁을 시도했는지 등이다.

다만 김씨가 우윤근 러시아 대사와 관련해 폭로한 내용은 감찰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