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청와대 특감반 비위 논란 정치권 쟁점으로 비화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12.17 12:08
  • 댓글 0
청와대 본관 전경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청와대 전 특감반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로 촉발된 우윤근 주중대사 '금품수수 의혹'이 정가의 새로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이 국정조사 등을 요구하며 청와대를 향해 정치공세에 나서며 어렵게 마련된 임시국회가 제대로 기능할지 우려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앞서 특감반원이었던 김우 수사관은 최근 언론에 보낸 e메일 제보를 통해 자신이 우 대사의 비위 의혹을 보고했으나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히려 이 문제로 자신이 복귀조치라는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해 파문은 가라앉지 있는 상황이다.

임종석 비서실장과 청와대가 사실무근이라며 반박에 나섰지만 야당의 공세가 만만치 않다.

자유한국당은 17일 김 수사관의 폭로를 "'박관천 사건' 때의 데자뷔"라며 국회 운영위 소집을 요구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청와대에 계신 분들은 전 정권에 대해 한 것만큼 자기 자신을 검열해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모두 책임감있게 이야기를 하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이번 의혹을 국기문란으로 규정하고 조속히 국회 운영위원회를 소집해 명명백백하게 사실을 밝힐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은 김관영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차일피일 미룬지 26개월이 되고 있는 특별 감찰관법에 따른 특별감찰관 임영을 서둘러야 한다"며 청와대를 압박했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가 충분하게 해명했고 조치도 취했다고 본다"는 입장을 모이며 방어에 나선 형태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는) 폭로한 사람의 문제다. 자신의 비리를 뒤덮기 위해 저런 행동을 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