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조국 민정수석 책임론 여·야 시각차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12.03 12:01
  • 댓글 0
조국 민정수석 /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청와대 직원들의 잇따른 기강해이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야당들이 조국 민정수석의 경질을 요구하고 나선 반면 여당은 옹호에 나선 모양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조국 수석은 자기 정치하지 말고 자기 검증이나 철저하게 하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해 "청와대가 기강 해이로 나사가 풀렸지만, 풀린 나사를 조일 드라이버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경호처 직원이 폭행하고, 특별감찰관이 골프나 하고 의전을 챙겨야 할 비서관이 만취해 음주운전을 하는데, 관리 감독해야 할 민정수석은 국회에 나오지 않으면서 SNS를 통해 자기 정치나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수석은 이미 장·차관급 인사검증에 실패했고 공공기관 낙하산 인사를 주도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경질해 청와대의 흐트러진 기강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런 야당들의 공세에 일부 민주당 의원도 합세하는 듯한 기류도 보인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2일 조 수석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촉구하고 나섰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민정수석이 책임질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는 상황이 됐다고 여겨진다"며 조 수석의 사퇴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먼저 사의를 표함으로써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을 덜어 드리는 게 비서된 자로서 올바른 처신"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해찬 민주당 당 대표는 일단 조국 수석을 엄호하는 듯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이 대표는 3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조 수석이 물러날 정도로 큰 사안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야당이 조국 수석의 문책이랄까 경질을 요구하지만 그것은 야당의 말하자면 정치적 행위"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 제가 파악한 바로는 조 수석은 특별감찰반 직원의 비위 사안과 관련 아무 연계가 없다"며 "(조 수석이 사퇴할 정도로) 큰 사안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 트리오 장하성 전 정책실장, 조국 민정수석,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세 사람 중 장 전 실장에 이어 조 수석까지 물러나면 개혁은 성공할 수 없다"며 조 수석의 사퇴를 반대했다.

박 의원은 "물론 조 수석이 아직도 학자 마인드로 뜬금없는 발언을 하거나 SNS에 글을 쓰는 것을 삼가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