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애스톤 등 '아시아 블록체인 육성 글로벌 컨소시엄'구성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8.11.02 09:00
  • 댓글 0
<사진제공=애스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싱가포르 가상화폐거래소 비코인, 한국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너리즈, 전자문서기반 블록체인 플랫폼 애스톤, 블록체인센터는 글로벌 블록체인기업 육성 및 산업발전을 위한 컨소시엄(가칭: 아시아 블록체인 육성 글로벌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 컨소시엄은 한국과 싱가포르를 거점으로 건전한 블록체인생태계를 구축하고, 블록체인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 확대하기 위해 구성돼, 블록체인기반 기술자문 및 개발지원, 법률/특허/세무자문, 국내외 가상화폐거래소 상장까지 다양한 엑셀러레이팅 역할을 수행한다.

싱가포르 크립토펀드(네오캐피탈, 싱가포르소재)가 초기 300억규모의 크립토펀드를 조성해  컨소시엄에 참여할 예정으로 사업화 및 기술개발에 필요한 자금지원까지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오킴스법률사무소는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단순히 자문 및 컨설팅단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블록체인 기술지원, 상장 및 투자까지 원스탑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블록체인 생태계를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킴스법률사무소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법률사무소가 직접 블록체인산업을 육성하는 시설인 '블록체인센터'를 개소하고, 전자문서기반 블록체인플랫폼 애스톤과 함께 본 컨소시엄을 주관하고 있다. 

애스톤은 컨소시엄기업 중 유일한 기술기업으로 오는 12월에 메인넷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며 애스톤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Dapp)를 발굴하고, 블록체인기술지원 및 개발협력, 인큐베이팅, 사업비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가칭)아시아 블록체인 육성글로벌 컨소시엄은 오는 11월 말에 싱가포르에서 컨소시엄 출범을 공식선포하고, 향후 컨소시엄의 사업방향 및 블록체인 산업발전을 위한 밋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조만간 컨소시엄주관 '창업 아이디어 대회'를 개최하고, 선정된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컨소시엄에서 사업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