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파타야 살인 사건 피의자 재판 회부…검찰, 살인 등 혐의 추가 기소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10.24 21:56
  • 댓글 0
지난 4월 5일 태국에서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자신이 고용한 한국인을 살해하고 베트남으로 도피한 30대 남성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송환되고 있다. <사진제공=경찰청>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태국에서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자신이 고용한 한국인을 살해한 의혹을 받아온 '파타야 살인사건' 피의자가 살인죄로 재판을 받게 됐다. 

2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신응석 부장검사)는 전날 도박사이트 운영자 김 모씨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앞서 검찰은 김씨에게 감금, 강요, 도박장개설 등 혐의를 적용해 먼저 구속기소 하고, 살인 혐의와 관련해서는 태국 사법당국으로부터 재판 기록을 받을 때까지 기소를 중지한 바 있다.

검찰은 경찰을 통해 인터폴 협조를 받아 공범 윤모씨의 태국법원 공판기록과 부검감정기록 등을 최근 확보했다. 

국내 폭력조직원이었다가 태국에서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던 김씨는 2015년 11월 20일쯤 자신이 고용한 프로그램 개발자 A(26)씨를 한국인 공범 2명과 함께 때려 살해한 뒤 시신을 파타야 인근 한 리조트 주차장에 차량과 함께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직후 현지 경찰에 붙잡힌 공범 2명과 달리 베트남으로 달아났던 김씨는 2년 가까이 수사망을 피해오다 지난해 7월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널리 알려진 이후 행적이 드러나 덜미가 잡혔다. 

경찰은 현지 수사당국과 공조해 김씨를 지난 4월 국내로 송환했다. 

그러나 김씨가 자신의 살인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는 데다 확보된 증거 자료가 부족해 검찰은 살인 혐의를 제외한 다른 혐의를 우선 적용해 김씨를 재판에 넘겼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