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KT새노조 "K뱅크 내정 의혹 엄정 수사 촉구"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10.21 13:33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KT가 또다시 정권 비리 연루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8일 국정감사에서, 인터넷은행사업자 선정과정에서 청와대에 의해 KT가 사전 내정돼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 됐다.. 

2015년 11월,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평가 점수가, 외부 평가 심사 개최 이전에 이미 안종범 전 수석의 수첩에 똑같이 적혀 있었다. 

이를 두고 언론에서는 안 수석이 심사 평가 이전에 미리 점수를 짜맞추고, 대통령에게 결과를 미리 보고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KT새노조는 21일 성명을 내고 "K뱅크 내정 의혹을 엄정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성명에서 "황창규 회장 이후 KT는 최순실 측근 기용 및 최순실 소유 회사에 광고 몰아주기 등 국정농단 연루에 이어, 국회 불법정치자금 유포 사건 등으로 정치권과의 유착 비리 의혹으로 세간의 입방아에 올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이 더해지면서 KT는 다시금 국민들로부터 '정치권 유착 비리 덩어리'라는 따가운 비판에 직면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K뱅크 홈페이지 캡쳐

노조는 "KT 내부 구성원들의 입장에서는 일련의 정치적 비리 연루 사태로 실추된 기업의 이미지가 경쟁력 훼손으로 연결되고 있어 심각한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KT는 국민기업 이미지를 적극 홍보하고 있지만, 정작 다수의 국민들이 KT를 정권의 하수인 또는 CEO리스크, 위기의 기업 등의 키워드로 인지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권 낙하산 경영진이 정권의 각종 비위 요구를 들어주며 자기 자리보전하는 게 국민 눈에 비친 KT의 이미지 아닌가"라며 "국민의 절반이 고객인 통신서비스 회사에서 이런 부정적인 기업 이미지가 반복 재생산되는 것 자체가 막대한 손실일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KT새노조는 "KT 내부도, 반복되는 부정적 기업 이미지로 직원들이 일손 놓은 상태가 길어지고 있다."며 "재작년부터 황창규 회장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연루가 밝혀지면서 이슈가 끊이지 않았고, 올해는 '상품권 깡' 불법정치자금 사건까지 터져나와 3년 내내 KT는 CEO리스크로 인한 경영 불투명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경영진이 수시로 수사를 받고, 국정감사에 출석하면서 어수선한 조직 분위기 계속되면서, 변화된 환경에 대응할 조직개편마저 하지 못했다고도 지적했다.

KT새노조는 "KT의 존속과 국민을 위해서라도 이번 K뱅크 사전 내정 의혹으로 또 다시 불거진 KT의 정치권 유착 비리 의혹을 유야무야하게 넘겨서는 안 된다."면서 "반드시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통해 정치권 비리 관련자는 물론 KT내부 관련자를 모두 처벌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