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화물연대 투쟁결의대회 "지입제 폐지·노동기본권 보장"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10.20 22:37
  • 댓글 0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투쟁결의대회 후 행진하고 있다./독자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조합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에서 지입제 폐지 등을 촉구하는 화물노동자 투쟁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대회에는 레미콘, 덤프, 굴삭기, 화물운송, 택배, 보험설계사, 학습지교사, 재택집배원, 퀵서비스, 대리운전, 간병인. 특수고용노동자 6000여 명이 전국에서 업종을 가리지 않고 모였다. 

이들은 대회에서 노조 할 권리 보장, 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조법 2조 개정을 정부와 국회에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특수고용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연내 ILO핵심협약 비준 △노조법 2조 개정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조 할 권리 보장을 요구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결의대회에서 "헌법에 보장된 노동3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며 "250만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조 할 권리는 국제노동기구가 한국정부에 십수년간 요구하고 있는 것이며 대통령의 약속이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에게 약속을 지킬 것을 요구한다."며 "국회는 노동자들의 눈물을 닦아줘야 한다. 노조할 권리, 노조법 2조 개정 미뤄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입제 폐지와 함께 노동기본권 보장과 안전운임제 전면실시 등을 요구하며 청와대를 향해 행진을 이어갔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