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교황청 미사후 기념연설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0.18 10:04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에 참석해 기념 연설을 했다./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김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에 참석해 기념 연설을 했다. 

현지 시간으로 17일 오후 6시부터 7시까지 열린 미사는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추기경)이 집전했다.

미사는 초대 교황 베드로가 초대 교황 베드로가 묻힌 자리 위에 자리 잡은 중앙돔과 발다키노(천개, 天蓋)를 기준으로 십자 형태인 대성당 상부에서 이뤄졌다. 

파롤린 국무원장은 참회에 앞서 한국말로 문재인 대통령 부부를 환영했다. 이후 미사는 라틴어로 진행됐다. 

라틴어로 미사를 진행하던 파롤린 국무원장은 영성체 후 기도에서 다시 한 번 한국어로 "한반도의 평화를 빕니다"라고 전했다. 

안젤로 코마스트리 추기경이 성 베드로 성당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맞았다./청와대

교황청에 따르면 성 베드로 성당에서 파롤린 국무원장이 직접 미사를 집전하는 것은 드문 사례라고 한다. 바티칸 뉴스는 특히 미사 후 외국 정상의 기념연설은 매우 이례적인 경우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 연설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 정착과 공동번영’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지금까지 남·북한은 약속을 하나씩 이행하고 있습니다. 비무장지대에서 무기와 감시초소를 철수하고 있습니다. 지뢰도 제거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북한도 70년의 적대를 끝내기 위해 마주 앉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세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등 현재 한반도에서는 역사적인 변화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설명하고 지난 달 평양에서 개최된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그리고 남북·미북 관계 개선을 선 순환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쟁을 겪은 분단국가의 대통령으로서 평화는 삶의 소명이자 역사적 책무라고 말하고, 시대와 종교 나라의 경계를 넘어서는 평화의 가치는 형용할 수 없을 만큼 중요하고 절실하다고 말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의 주요 고비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평화의 메시지를 보내준 것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평창 동계 올림픽, 1차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과 관련 여러 강론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한 바 있다. 

김민성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