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이준석 "유시민, 단언컨대 이낙연 총리 다음 후보군 될 것"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10.17 15:51
  • 댓글 0
유시민 신임 노무현재단 이사장 취임식 장면/더불어민주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단언컨대 이낙연 총리 다음 국무총리 후보군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최고위원은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가 지금까지는 순항을 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만약 2년 차 더 지나서 경제나 이런 문제 때문에 조금 우려스러운 상황이 발생한다면, 그 시점에서 여론적으로,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있고 또 최근에 방송 출연으로 이미지가 좋아진 유시민 전 장관을 총리로 쓸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도 처음에는 보수도 안심할 수 있는 고건 총리를 쓰고, 그다음에 정권이 약간 어려워졌을 때 이해찬, 한명숙 카드를 꺼냈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과거에) 정치 안 한다고 하셨고, 제가 요즘 당 대표로 모시고 있는 분(손학규)도 만덕산에 가서 정치 안 한다고 하신 분 아니냐"며 "정치 안 한다는 말을 믿는 게 더 이상한 거다. (유 이사장은) 대권은 몰라도 총리는 분명히 하실 수 있다"고 확신했다. 

이어 "제가 지난주에 추자도 낚시를 다녀왔는데, 추자도 분들이 하시는 말씀이 유시민 작가가 요즘 고민이 많으신지 자주 오신다 이러시더라"면서 "노무현 재단이라는 곳의 의미가 이미 정치 사관학교 같이 돼버렸다"며 노무현 재단 이사장 자리의 의미를 이 같이 해석했다.

앞서 노무현재단은 15일 오전 마포구 서울 노무현재단에서 5대 이사장으로 유시민 이사장 취임식을 열고 새로운 이사장 체제를 출범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임명직 공무원, 공직 선거 출마하는 일은 제 인생에 다시는 없을 것임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며 현실 정치에 뜻이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