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우병우 '몰래 변론' 10억 챙겨…변호사법 위반 검찰 수사 착수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10.17 15:13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선임계도 제출하지 않고 '몰래 변론'을 한 사건이 검찰에 송치 됐다.

우 전 수석은 변호사 시절인 2014년 검찰 수사를 조기 종결해주는 대가로 현대그룹, 인천 가천대길병원 등에서 10억원 이상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7일 우 전 수석에 대해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에 따라 우병우 전 수석의 '몰래변론' 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경찰에서 송치된 우 전 수석에 대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봉수)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우 전 수석이 선임계도 제출하지 않고 '몰래 변론'을 한 사건은 모두 무혐의 처분, 사건 종결 등으로 결론이 났다. 

경찰은 지난 4월 가천대 길병원의 횡령·배임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우 전 수석의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최초로 인지했다. 

우 전 수석이 변호사협회에 신고하지 않고, 수사기관에 선임계도 제출하지 않은 사건의 수임료 규모와 구체적인 활동내역 등을 살펴본 결과 정상적인 변호활동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또 우 전 수석은 2013년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3부가 수사했던 황두연 ISMG코리아 대표의 현대그룹 경영개입 의혹 건을 수임하면서 착수금 2억5000만원, 성공보수 4억원 등 총 6억5000만원의 금품을 받은 것도 경찰 수사로 혐의가 드러났다.

현대그룹은 우 전 수석과 수임 계약을 맺으며 검찰의 압수수색 여부 등 수사 진행 상황 파악, 무혐의 처분 등을 조건으로 걸었다. 

경찰에 따르면 현대그룹은 이미 변호인으로 참여하고 있던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추천을 받아 우 전 수석을 선임했다. 이 과정에서도 우 전 수석은 선임계를 제출하지 않았다. 

앞서 검찰은 우 전 수석이 변호를 맡은 지 두 달도 지나지 않아 현대그룹 관계자 두 사람을 모두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다만 우 전 수석은 법무법인 광장의 회의에도 2~3회 참석하는 등 변호인으로서 정당한 변호활동을 했다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우 전 수석은 2013년 8월 서울중앙지검 특수 1부에서 수사 중이던 4대강 입찰담합 사건과 관련된 설계업체 건화로부터 수사가 내사단계에서 종결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는 조건으로 수임계약을 맺고 2013년 8월에 착수금 5000만원, 같은해 11월 성공보수 5000만원 등 총 1억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변호사법 111조는 공무원에게 청탁한다는 명목으로 금품을 주고받으면 5년 이하 징역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