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이재명 김부선·공지영 대화 속 "신체부위 큰 점 없어"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10.16 17:12
  • 댓글 0
왼쪽부터 김부선, 강용석, 이재명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체부위 큰 점' 논란과 관련해 자진해 받은 신체검증 결과 점이 없는 것으로 나왔다.

이재명 지사는 16일 오후 4시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신체검증을 받았다. 아주대병원 측은 이재명 지사의 신체검증 후 "점이나 제거 흔적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아주대병원 의료진은 "(김부선과 작가 공지영의 전화 통화) 녹취록에서 언급된 부위에 점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며 "(제거를 위한) 레이저 흔적이나 수술 봉합, 절제 흔적도 없다"고 밝혔다.

이날 검증에는 아주대 병원 피부과와 성형외과 전문의가 1명씩 참여했다. 경기도청 출입기자 3명과 경기도 대변인, 도지사 비서, 메시지 팀장 등 공무원 3명도 '참관인' 형태로 참여했다.

검증은 아주대병원 웰빙센터 1진찰실에서 오후 4시 5분부터 12분까지 7분간 진행됐다.

이 지사의 '점' 논란은 지난 4일 트위터에 김부선 씨와 공지영 작가의 음성파일이 퍼지면서 시작됐다. 

2분가량의 음성파일에서 과거 이 지사와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하는 김 씨는 "이 지사의 신체 한 곳에 큰 점이 있다"라며 "법정에서 최악의 경우 꺼내려 했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들어보면 기가 막힌데 어디와 어디 사이에 동그랗고 까맣고 큰 점이 있다고 한다. 저는 몸에 빨간 점 하나 있다. 혈관이 뭉쳐서 생긴 빨간 점 외에는 점이 없다"라고 밝힌바 있다.

한편 이와 관련 김부선 씨의 법률대리인 강용석 변호사는 "(이 지사가) 이상한 방식으로 빠져나가려고 머리를 쓰고 있다"고 반박한바 있다.
  
강 변호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들은 바로는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이 아닌데"라며 "정확한 건 신체의 특정 부위와 '점'"이라며 "신체의 비밀이 단순 '점'만 아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