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김수민·손혜원 의원 국감장에 한복 입고 등장…안민석 의원 제안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10.16 15:37
  • 댓글 0
김수민(좌) 손혜원 의원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한복을 입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렸다.

이날 김수민 의원은 개량 한복을 손혜원 의원은 유관순 한복을 입고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김 의원은 "서울 종로구청이 퓨전 한복은 고궁 출입 시 무료 혜택을 주지 않기로 하고 문화재청 가이드라인을 따르겠다고 했는데, 한복의 기준을 가볍게 다루고 있다는 우려가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통을 지향하는 입장은 이해하지만, 한복의 기준을 정하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일"이라며 "한복 관련 예산이 미미한데, 규제부터 하려는 꼴 아닌가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개량한복을 직접 입어보시니 어떤가"라고 되물으면서 "의원님 말씀처럼 한복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방향이 옳지 않을까 싶다"고 공감해 표했다.

한편 이번 '한복 국감'은 안민석 문체위원장의 제안에 따른 것이었다는 후문이다.

안 위원장은 앞서 문화적 상상력을 자극하는 복장을 강조하며 넥타이를 매지 않는 '노타이' 상임위를 여야 의원들에 제안해 호응을 얻었고, 이날 문화재청 국감을 앞두고는 특별히 한복 착용을 권장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