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황주홍 농해수 위원장, 내년 쌀 해외원조 10만 톤 추진 약속WFP 스티븐 앤더슨 예멘 대표와 면담
  • 이완기 기자
  • 승인 2018.10.16 13:48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이완기 기자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은 15일 스티븐 앤더슨 유엔식량계획 예멘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전 세계에서 가장 최악의 기아에 고통받고 있는 예멘 국민들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아라비아반도 남서부에 위치한 예멘은 유엔이 규정한 '세계 최악의 인도주의적 위기'에 처해있으며, 2015년 초부터 4년째 지속되고 있는 내전으로 현재 1800만 명이 기아상태로 그 중 500만여 명의 어린이들이 굶주림에 허덕이고 있다.

황주홍 위원장의 지속적인 촉구에 따라, 우리나라는 지난 1월 세계식량원조협약(FAC)에 16번째 국가로 가입하면서 식량원조에 나섰다.

우리나라는 과거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를 하게 된 최초의 국가로 국제 원조 성공사례의 모델이 돼 왔다.

올해 예멘과 케냐·에티오피아·우간다 4개 국가의 약 240만명에게 쌀 5만 톤이 분배된다. 스티븐 대표에 따르면, 예멘은 1만 7000 톤의 쌀이 84만명에게 10월 말까지 배급될 계획이다.

스티븐 대표는 "최악의 기아 상태에 처해있는 예멘 국민들에게 한국의 쌀 지원은 생명연장과도 같다. 쌀 원조 결정을 내려준 국회와 쌀을 생산해준 한국 농민 여러분들에게도 큰 감사를 드린다"고 전하고 "지리적으로는 멀지만 한국의 성공사례는 예멘에 영감을 주고 있다. 식량의 90% 이상을 수입하는 예멘은 2만 5천 톤의 쌀이 필요하므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황주홍 위원장은 "정부에 올해 5만 톤 원조에 이어, 매년 5만 톤씩 늘려서 20만 톤 수준의 해외무상원조에 나서야 한다고 의견을 전달했다. 하지만 정부는 올해와 똑같이 5만 톤을 원조하는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예멘을 비롯한 다른 쌀 원조가 필요한 나라에 도움이 절실하다"며 "내년에 10만 톤 분량의 쌀 해외원조가 진행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의 예산 증액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완기 기자  fdn91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주홍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스티븐 앤더슨 유엔식량계획 예맨 대표#기아#식량원조

이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