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북한통계, 전담인력도 없이 10년째 제자리북한통계 105종 중 통계청 출처 통계는 5종에 불과
남북 경제협력 대비, 인력 및 업무강화 필요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10.15 16:00
  • 댓글 0
심기준 의원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남북한 협력과 교류의 기초가 되는 북한통계를 생산 ‧ 관리할 통계청 인력이 전담인력도 없이 10년째 제자리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심기준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5일 기획재정위원회 통계청 국정감사에서 지적한 내용에 따르면, 북한통계 담당 인력은 2008년부터 3개 과(통계정책과, 통계서비스기획과, 인구총조사과)에 실질적으로 각 5급 1명, 6급 이하 1명 등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북한 벼 재배면적 시험조사를 위해 농어업통계과 인력 △5급 1명, △6급 이하 1명이 추가됐으나, 2018년 현재까지도 전체 인원은 △5급 4명, △6급 이하 4명으로 변함이 없음이 나타났다.

통계청 제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9월 현재 업무비중을 반영한 통계청의 북한통계 담당 인력은 △5급 1명, △6급 이하 1.7명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기준 의원은 "남북 관계가 빠른 걸음을 걷고 있는데, 정작 신뢰할 수 있는 북한통계의 생산 및 관리에 있어 통계청은 무사안일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