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전해철 이재명 연관 의혹 '혜경궁 김씨' 고발 취하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10.14 12:19
  • 댓글 0
전해철 의원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연관된 의혹을 받고 있는 일명 혜경궁 김씨 고발을 취하했다.

전해철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트위터 아이디) 08__hkkim 계정에 대한 고발 취하 의견을 경찰에 전달했다"면서 취하 소식을 전했다.

전 의원은 "당초 해당 계정에 대한 선관위 조사 의뢰는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님에 대한 패륜적 막말과 저에 대한 허위사실유포 등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에 대한 것"이었다고 고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계정이 수 년 간 지속적으로 올린 글들이 문제가 되면서 논란이 확대되었고, 이재명 후보와 연관된 계정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의혹도 제기되고 있어 공동고발을 제안하였으나, 본인과는 전혀 무관한 계정이라고 공식적으로 발표했기에 단독으로 선관위에 조사 의뢰를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해철 의원은 "두 분 대통령님에 대한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선관위에서 경찰에 이첩시켜 조사 중인만큼 조사결과에 따라 합당한 조치를 취하면 된다는 것이 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애초 이와 같은 조사의뢰 취지와는 다르게 이른바 '혜경궁 김씨'논란으로 확대되면서 지방선거 뿐 아니라, 당대표 경선 과정에까지 정치적 소재로 활용되는 지경에 이르렀"고 전했다.

전 의원은 또 "이 문제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한 마음 한 뜻으로 뭉쳐야 할 당 내에서 갈등을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고발 취하를 결정하게 되었다."며 "본질과 다르게 사안을 왜곡시키고, 당 내 통합과 화합을 저해하는 일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혜경궁 김씨' 트위터 /트위터 캡쳐

앞서 전해철 의원은 지난 4월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 상대인 이재명 전 시장의 배우자 김모 씨의 계정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혜경궁김씨' 트위터 계정에 대해 경기도선관위에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나에 대한 악의적 비난이 있는 트위터 계정 하나가 온라인상에 돌아다니고 있는데, 이재명 후보 측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며 "경기도선관위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이어 "패륜적인 댓글도 문제"라며 "온라인상에서 이재명 후보 관련 의혹도 제기되는데 같이 조사를 의뢰해서 의혹을 불식시키자고 제안을 했는데 (이 후보 측에서) 받아들이지 않은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 측에서 (제안을) 응하지 않으니 사실관계를 빨리 밝히는 것이 필요해 고발조치를 했다"고 재차 설명했다.

/경향신문 광고

문제의 발단은 지난 4월 트위터에 '@08__hkkim'이라는 계정이 실시간 검색어로 오르며 화제가 됐다.

문제의 트위터는 이른바 '혜경궁김씨' 계정을 가리킨다. '혜경궁김씨' 명의의 트위터 계정은 오래 전부터 이재명 전 시장을 두둔하고 그의 반대편에 선 인물을 비난하는 온라인 활동을 펼쳐왔다.

이 계정은 지난 4월 2일 트위터에 "자한당과 손잡은 전해철은 어떻고요? 전해철 때문에 경기 선거판이 아주 똥물이 됐는데"라는 글을 올리며 논란이 불거졌다.

일부 트위터 이용자들은 이 계정이 "이 전 시장 아내인 김혜경씨 영문 이니셜과 같다"는 점을 들어 이 전 시장의 아내 혹은 이 전 시장의 관계자가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은 모금을 통해 주요 일간지에 "김혜궁 김씨는 누구입니까?'라는 광고를 게재하고 이정렬 변호사를 대리인으로 해 경찰에 고발까지 한 상태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