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홍익표 "'신종 집값 담합' 행위 엄중 처벌해야"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09.10 14:05
  • 댓글 0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하는 홍익표 수석대변인. <사진=홍익표의원실>

(서울=포커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부동산 가짜 허위매물 신고 등 '신종 집값 담합' 행위 및 시장질서 교란행위를 철저히 조사해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0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최근 집값 급등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던 아파트 입주자들의 ‘가짜 허위매물 신고’를 본격 조사하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에 따르면, 지난달 접수된 허위 매물 신고 건수는 2만1824건으로 전년 동월(3773건)에 비해 약 6배가 늘었다."며 "최근 신고 건수가 비정상적으로 급증한 것이 '신종 집값 담합'때문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서울 강북, 경기권의 일부 아파트 단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얼마 이하로 올라온 매물을 신고하자'는 등의 글이 반복적으로 올라오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가짜 허위매물 신고와 각종 엉터리 매물 정보는 아파트 가격 상승을 부추겨서 주택시장 질서를 교란하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내 집 마련을 위해 땀 흘려 일하는 분들의 희망을 뺏는다는 점에서 엄정한 조사와 상응하는 처벌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철저한 조사와 함께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 기회를 박탈하고 시장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익표#집값 담합#민주당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