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이해찬 "문재인 정부는 민주당 정부"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09.03 16:06
  • 댓글 0
3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2018년 정기국회가 3일부터 대장정에 들어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기국회에 임하는 자세를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정기국회는 협치, 경제, 평화, 적폐청산 이 네 가지의 시대적 과제를 부여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첫째, 5당대표, 여야정 회의를 통해 소통과 협치 국회를 만들고 △둘째, 민생입법과 470조의 예산으로 경제를 활성화하며 △셋째, '판문점 선언' 비준으로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고 △넷째, 적폐청산-개혁입법으로 민주주의를 바로세우는 것이 이번 정기국회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정부 2년차에 열리는 이번 정기국회는 주요 정책들의 성공과 실패를 가늠하게 될 것"이라면서 "포용적 성장정책처럼 정책방향이 옳더라도 법과 예산의 지원이 없으면 성공을 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해찬 대표는 "이를 위해 민주당은 지난 주말 1박 2일 워크숍을 가졌고, 다음날에는 당정청 전원회의를 통해서 'One Team'의 결속을 다졌다."며 "'문재인정부는 민주당정부'다. 민주당은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함께 만들고 책임진다는 자세로 정기국회에 임하도록 하겠다"는 다짐을 분명히 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해찬#문재인#민주당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