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허익범 특검 "수사기간 연장 없다"…민주당 "역대 최악의 정치 특검"민주당 "'정치 특검·빈 손 특검'으로 마무리 된 드루킹 특검"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08.22 17:31
  • 댓글 1
허익범 특검(좌), 김경수 지사(우)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역대 최악의 '정치 특검', '빈 손 특검'으로 마무리 된 드루킹 특검이라고 허익범 특검팀을 향해 쓴 소리를 날렸다.

박경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2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허익범 특검이 연장 없이 60일 간의 수사로 드루킹 특검을 마무리한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누가 봐도 무리수였던 현직도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되는 순간, 이미 특검은 동력을 잃었다. 드루킹 일방의 억지 주장에 휘둘릴 때부터 예견된 수순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랫동안의 식물국회 신세로 국민들 볼 낯이 없던 상황에서 드루킹 특검은 국회 정상화를 위한 통 큰 양보 차원으로, 사안의 본질만을 놓고 볼 때 애당초 가당치도 않은 특검이었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변인은 "망신주기식 언론플레이로 우리 국민은 진보 정치의 '큰 별' 노회찬 의원을 잃었고, 특검법을 벗어난 송인배, 백원우 청와대 비서관들에 대한 무리한 별건 수사로 국민적 지탄이 쏟아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허익범 특검에게 남은 3일은 지난 60일을 돌아보는 일"이라며 "역대 최악의 '정치 특검', '빈 손 특검'이란 평가가 쏟아지고 있는 현실을 직시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허 특검의 언론플레이에 놀아나며 시종일관 군불 때기로, 어떻게든 김경수 지사와 청와대를 흠집 내려는 데 혈안이 되었던 일부 야당들도 반성해야 할 것"이라며 야당을 향해서도 쓴 소리를 날렸다.

한편 허익범 특검은 1차 수사기간 종료 3일을 앞둔 22일 수사기간 연장은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주당#정치 특검#드루킹#허익범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