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배철수·정두언·정청래 "고 노회찬 사망 소식…가짜 뉴스인 줄"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07.30 23:15
  • 댓글 0
<사진출처=MBN '판도라' 영상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배철수·정두언·정청래가 고인이 된 노회찬 의원의 사망 소식을 처음 접했을 때 가짜뉴스인 줄 알았다며 안타까워 했다.

30일 저녁 방송된 MBN '판도라'에서는 진행자 배철수, 정청래·정두언 전 국회의원, 탁석산 박사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배철수는 고인을 떠올리며 "소식을 듣자마자 정말 놀랐다"고 했다.

정두언 전 의원은 "고교 동문이다. 문상을 갔더니, 줄이 정말 길더라"며 "소수 정당 소속이지만 대중의 사랑을 많이 받았다는 증거다. 아까운 자산을 잃은 것이다. 아침에 정말 덜컹하더라. 가족이 변을 당한 기분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배철수는 "저는 처음에 가짜 뉴스인 줄 알았다"고 했고, 정 전 의원은 "쇼크 그 자체였다. 노회찬 의원의 빈소는 여느 빈소와 분위기가 달랐다. 누구나 줄을 서서 한 발씩 나아가 똑같은 형식으로 문상을 올렸다"고 말했다.

또 정청래는 "노회찬 의원이 생전 사람들을 대하던 자세"라며 "잠깐이나마 그야말로 완전한 평등한 세상을 봤다"고 기억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