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웹하드 업체의 숨겨진 비밀…불법 동영상 "못 막나 안 막나"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7.29 01:11
  • 댓글 0
<사진출처=SBS '그것이 알고 싶다' 영상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28일 밤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웹하드 불법동영상의 진실을 추적했다.

유출 영상이 돈벌이가 되는 현실 속에서 피해자들의 고통이 왜 멈추지 않고 반복 재생산되는지, 동영상을 만드는 자, 올리는 자와 방조하는 자들의 연결고리를 다뤘다.

디지털 성폭력 영상 피해자 A씨는 끝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하지만 영상은 그녀의 사후에도 사라지지 않고 오히려 유작으로 포장돼 다시 업로드 됐다.

생전에 A씨는 많은 비용을 지급해 디지털 장의사 업체에 삭제를 요청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한다. 

피해자의 친구는 성형시술까지 감행했지만, 평생 지울 수 없다는 자포자기 심정이 돼 끝내 가해자가 누군지도 모른 채 생을 마감했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한 때 하루 22시간 10여개 웹하드에 동영상을 전문적으로 올렸던 전직 '헤비업로더'를 만났다. 

높은 수익을 위해선 다운로드가 많이 되는 영상을 업로드 해야 하는데, 소위 유출 영상이라고 불리는 디지털 성폭력 영상은 최고의 수입원 중 하나라는 것.

하지만 경찰 단속 후 그가 받은 벌금은 단돈 5만원이라는 것. 연 매출 3억 원에 유출 영상 3천 테라바이트의 최초 유출자라는 또 다른 헤비업로더는, 자신이 수년간 처벌을 피할 수 있었던 이유가 웹하드 업체의 도움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웹하드 업체와 헤비업로더 사이에는 은밀한 커넥션이 있다는 합리적인 의심이 제기됐다.

웹하드 업체들의 주장대로 제대로 걸러내고 있는 지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며 결국 웹하드 업체들의 수익을 위해 이런 동영상이 방조 또는 조장되고 있다는 의혹을 던졌다.

이에 제작진은 몰래카메라 피해 여성을 자살에 이르게 한 업계 1위 웹하드 대표 사이트가 성범죄 영상을 왜 막지 못했는지에 대해 추적했다.

제작진은 A, B 웹하드 업체의 최대주주인 왕 회장과 인터뷰를 시도했으나 회사 관계자는 "(회장님)이 인터뷰를 응할 이유가 없다고 하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지금 왕 회장님이 업체 최대주주이지 않냐'라는 물음에는 "그건 잘 모르겠다"라고 답했다.

이날 프로그램에서는 일부 업체에 국한된 것이 아닌 웹하드 업계에 만연한 영업 방식일 것 이라는 전문가들의 진단도 제기됐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