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유승민 인사 청탁 했다"vs유승민 "청탁으로 비친 점 송구"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07.27 13:34
  • 댓글 0
<사진출처=SBS블랙하우스 영상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인사청탁을 했다는 내용이 공개돼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유승민 당시 새누리당 의원과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의원 등이 안 전 수석에게 인사를 청탁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날 방송에 공개된 2014년 7월 유 전 대표가 보낸 문자 메시지에 따르면 유 전 대표가 '경북고 1년 선배'라며 모 증권사 사장 출신 조모씨 이름을 꺼내고, "서울보증보험 사장에 관심이 있다", "괜찮은 사람이니 도와달라"고 말했다. 

같은 해 8월 보낸 문자에서도 그 사람 이름을 언급하며 "지난번 부탁드린 조XX 사장, 대우증권 사장 공모 때 신경써주시길", "제가 말했던 조모씨는 안되느냐"고 했다. 조씨는 하지만 서울보증보험 사장과 대우증권 사장 공모에서 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해 9월 30일 유 전 대표는 "안 수석, 요즘 민원이 많네. 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 사장 공모에 지난번 대우증권때 말씀드렸던 조XX가 최종 3배수에 1순위로 올라가있다는데, 한번 챙겨봐주소"라고 했다. 이 후 조씨는 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 사장이 됐다.

유 전 대표는 같은 해 10월 28일 다시 안 전 수석에게 "조XX는 고마워요. 가스안전공사는 산자부가 1순위로 올리고 제가 추천했던 분이 안됐네요"라고 했다.

방송에 따르면 유 전 대표는 안 전 수석에게 가스안전공사 사장, 인천공항공사 사장, 금융연구원장 등 각종 기관장 인선에 대한 여러 인사에 대한 인사청탁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유 전 대표는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의 폭로로 불붙은 인사 청탁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유 전 대표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가 안 전 수석에게 인사와 관련해 문자로 문의하고 사람을 추천했던 적이 있었고, 이 문제는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똑같은 내용이 보도됐고 소명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제 의도는 청와대가 미리 내정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내정된 인사가 있는지를 물어보고 후보를 추천하는 것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청탁으로 비친 점은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유승민 전 대표의 인사 청탁 의혹은 지난해 19대 대선 때도 한차례 불거진 바 있다. 안 전 수석에게 10명 이상의 인사에 대한 인사 청탁을 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유 전 공동대표는 "내정자가 있는지 물어봤을 뿐이라며 청탁이 아니다"고 부인한바 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