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기무사 계엄 문건 수사 박차…소강원 소환·한민구 출국금지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07.26 13:55
  • 댓글 0
소강원 소장(좌), 한민구 전 국방장관(우)

(서울=포커스데일리) 기무사 계엄 문건을 수사를 담당하는 민군합동수사단이 26일부터 본격 가동돼 한 전 장관 등을 비롯한 핵심 인물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검찰 측 수사단은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 노만석 부장판사를 단장으로 약 16명으로 구성되며 군 특별수사단도 같은 규모로 구성된다.

국방부 특별수사단은 25일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TF요원 15명의 과천 기무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중 10여명의 자택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문서 관련 자료 등 박스 7개 분량의 압수물을 확보했다. 

특수단은 국군기무사령부 촛불 계엄령 문건 작성 책임자였던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육군 소장)을 26일 오후 2시 국방부 검찰단 본관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소 참모장은 문건 작성 태스크포스(TF)를 이끌었으며 지난 24일 국회 국방위에서 "당시 한민구 국방부 장관 지시로 문건을 작성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특수단은 지난 24일자로 소강원 참모장에 대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특수단은 이들 자료를 분석, 장성급으로는 처음으로 기우진 기무사 5처장도 불러 조사했다

한민구 전 국방장관에 대해서는 검찰이 25일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한 것으로 지목되고 있는 한민구 전 장관은 내란 음모 등의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 규명을 위해 민·군 합동수사단은 이날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가 한민구 전 장관을 포함한 민간인 신분은 검찰이,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 등 현역 군인은 군이 수사할 방침이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