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문화
"아! 메시.."…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 철벽수비에 "꼼작마"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6.17 00:09
  • 댓글 0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의 경기는 1-1로 승부를 내지 못했다.<사진=피파월드컵 페이스북>

(서울=포커스데일리) 메시가 날린 10개의 슈팅이 불발됐다. 페널티킥으로 결정적 순간을 맞게 된 기회도 날아갔다.

현존하는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가 공을 잡으면 2~3명이 찰거머리처럼 따라붙었다. 많게는 10명이 페널티박스 안을 지킬 때도 있었다. 

아르헨티나는 16일 러시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아이슬란드와 1-1로 비겼다.

이날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와의 경기에서 메시의 현란한 골 맛을 기대했던 팬들의 아쉬움을 남긴 승부였다.

한 마디로 아이슬란드의 철벽 수비에 막힌 아르헨티나의 공격이 무력하게만 보인 경기였다.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아이슬란드의 수비 조직력이 돋보인 경기"라고 평가했다.

이날 아이슬란드의 경기는 공경력에서 앞서는 강팀을 만난 약팀이 어떤 전술로 수비해야하는지를 보여준 교과서 같은 경기였다.

언제나 우승 후보로 군림하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 아르헨티나로선 만족할 수 없는 결과다. 

반면 2016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깜짝 8강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던 아이슬란드(22위)는 첫 출전한 월드컵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

메시의 발이 아이슬란드 철벽 수비에 꽁꽁 묶였다.<사진=피파월드컵 페이스북>

메시는 1-1로 맞선 후반 19분 페널티킥 기회를 얻었지만, 골문 왼쪽 구석으로 걷어찬 공이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면서 고개를 숙였다. 

이후 메시는 몇 차례 아이슬란드의 골문을 향해 슈팅을 날렸지만 득점과는 거리가 멀었다. 

앞서 15일 라이벌 포르투갈의 호날두가 스페인을 상대로 대회 첫 해트트릭을 달성하면서 메시의 이날 부진은 팬들의 기대에 못 미치며 아쉬움을 더하게 됐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