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홍준표 '문재인 패싱' 무색케한 문재인·김정은 남북 정상회담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8.05.26 21:29
  • 댓글 4
<사진=홍준표 페이스북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26일 이뤄진 전격적인 남북 정상회담으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이른바 '문재인 패싱론'이 무색케 됐다.

앞서 홍 대표는 2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미북회담의 성사 여부는 미국과 중국의 협상으로 넘어갔다"며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논의 과정에 문재인 정권은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북회담의 취소 배경에는 트럼프가 문재인 정권을 믿지 못하겠다는 것과 중국과 북한의 태도 변화에 기인한다"며 "트럼프의 인식은 문재인 정권이 북의 편에 서서 자신을 속이고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며 문 정부를 향해 비판을 쏟아 냈다.

심지어 홍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북핵에 대해서는 이제 들러리 역할도 없으니 그만하고, 도탄에 빠진 민생 해결에 주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양 정상이 판문점 통일각에서 만나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지며 위기에 처했던 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

이날 두 정상은 이틀 전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런 북미 정상회담 취소 이후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 방안과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전략 등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이래저래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모처럼 호재를 만난 듯 북미정상회담 결렬을 내심 반겼던 홍 대표로서는 사면초가에 빠진 모양새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이 26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후 헤어지기 전 포옹을 나누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호랭이 2018-05-26 22:16:10

    아들을 껴안듯이 해야지.
    아버지를 껴안듯이 하고 있네.
    핫라인을 만든 이유가 비상시에 쓰려고 한 것인데 사용을 해야지.
    그리고 원래 문재인은 김정은을 미국에 소개 해 줬는데 그게 깨지면 책임을 져야지 그러니 만날 수 밖에 ...
    그런데 그들이 만나는 것이 큰 일을 해결한양 떠들지 마라는 것. 그리고 트럼프와 같이 협상에서 힘이 있고 그 힘을 적절히 사용해야는데 문재인은 그러지 못하니 국민은 우려하게 된다.   삭제

    • 지원용 2018-05-26 21:40:20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남북평화의길로 가는것을 염원하는데 왜,어찌하여 훼방만 놓으는지.
      그래야 직성이 풀리는지 참으로 알수가 없네 오로지 자기들 권력욕에 사무친 무리들 차라리 일본으로 망명해서 쪽바리들과 함께 놀기를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 정말 너무 잘하고 있다 .제발 딴지좀 걸지마라 홍준,김성,유승, 나경 너희들 쌍판때기좀 안보면 않될까   삭제

      • 정가네 2018-05-26 21:37:13

        참 불쌍하기 찍이 없네.
        그저 나라가 잘못되기만 빌고 있는 불쌍한 무리들.   삭제

        • 지원용 2018-05-26 21:35:11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