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네이버 기사 검색시스템, 정치권 쟁점으로 부상한국당 "국민여론 왜곡"
민주당 "가짜뉴스와 악성 댓글 등 방관"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4.24 11:58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국내 검색시장의 독보적 주자인 포털 네이버의 기사 검색 시스템이 정치권의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른바 드루킹 사건으로 불거진 댓들 조작 사건이 네이버 기사검색 시스템을 두고 정치권 논란으로까지 비화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24일 '포털 네이버의 문제점을 지적한다'라는 논평을 통해 "네이버는 단순 검색 포털이 아니라 기자 한 명 없이 언론시장을 장악하고 국민 여론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네이버의 문제로 언론사의 기사를 네이버 포털내에 옮겨오는 인링크 방식을 지적하며 "기사는 해당 언론사가 쓰지만 광고 수입은 모두 네이버 차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글이나 바이두 같은 해외 포털은 특정 기사를 검색하면 그 기사를 생산한 언론사로 바로 연결하는 아웃링크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대변인은 "네이버는 기사 편집, 배치, 댓글 등을 통해 언론사의 역할을 하지만 언론의 책임은 없다"면서 "모든 댓글이 모여들기 때문에 작전세력에 의한 여론 조작의 장이 되는 것을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또 "네이버는 IT의 우월적 지위를 남용하고 있다."면서 "부동산, 맛집 소개, 가격비교사이트 등 잘 나가던 중소 포털들이 장사가 될 만하면 사업기회를 베껴 도산하게 하거나 반토막이 되게 한다"고도 했다.

같은 당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김경수-드루킹 게이트'가 네이버의 묵인 의혹으로 비화되고 있다"면서 "IT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들은 '네이버가 매크로 프로그램 조작을 몰랐을리 없다'며 '네이버가 여론공작을 조직적으로 묵인·방조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네이버 기사 검색시스템에 대한 문제는 앞서 더불어민주당이 먼저 제기한바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2일 네이버가 가짜뉴스와 악성 댓글 등을 방관하고 있다면서 정부 당국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조용익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네이버 측에 2주 전 댓글 자체조사, 금칙어 강화, 댓글 신고 기능 복원 및 삭제 강화를 요구했지만 네이버는 국민의 정서와 먼 답변을 내놨다"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은 '포털 규제 3법'을 고쳐 포털이 뉴스 서비스로 얻은 이익은 분리해 별도로 회계 처리하고, 매출액 일부를 방송통신발전기금 등으로 분담토록 하자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