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임시정부 수립일, 내년부터 '4월 11일'로…보훈처 "대통령령 개정"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4.13 14:19
  • 댓글 0
1946년 4월 11일 창덕궁 인정전에서 열린 '입헌기념식'에 참석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원들의 모습. <사진=독립기념관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일이 내년부터 4월11일로 바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99주년 임정 기념식 기념사에서 "내년부터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일을 현재 4월13일에서 4월11일로 바로 잡는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최근 학계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일이 4월 13일 오늘이 아니라 국호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4월 11일이므로 바로 잡아야 한다고 제안했다"며 "법령 개정을 거쳐 내년부터 임시정부 수립일을 4월 11일로 수정하겠다"고 말했다.  

현재의 기념일은 지난 1989년 12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기념일'을 4월 13일로 제정하고 1990년부터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기념식을 거행해왔다. 

그동안 1991년부터 실제 임정 활동가들을 중심으로 기념일 날짜가 옳지 않다는 의견이 개진됐고, 참여정부 시절인 2006년부터 학계에서 문제를 제기해 지금까지 논란이 지속돼 왔다.  

이에 따라 보훈처는 논란을 종식시키고자 2017년 하반기에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기념일의 합리적 획정 방안'에 대한 정책 연구용역을 실시해 학계의 전문적인 의견과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보훈처는 "역사학계의 제안을 존중해 기념일 날짜를 변경하기로 했다"며 "4월 중으로 대통령령인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령을 관계부처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열린 기념식은 백범김구기념관 앞 야외광장에서 9년 만에 야외행사로 거행됐다. 기념식 최초로 임시의정원 회의 재연 및 대한민국임시헌장 낭독으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역사적 의의를 기렸다.

중국 상해, 창사와 미국 LA에서는 13일, 중국 중경에서는 14일에 중국과 미국지역 독립유공자 후손, 현지교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이 개최된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