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김생민 미투 '충격'…디스패치 성추행 폭로에 "설마"
  • 박미라 기자
  • 승인 2018.04.02 14:25
  • 댓글 1
김생민이 성추행 논란에 휩싸이며 시청자들이 충격에 빠졌다./'김생민의 영수증' 화면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방송인 김생민이 성추행 의혹에 휩싸이면서 SNS 등 온라인 공간에서 누리꾼들의 반응이 뜨겁다.

특히 김생민은 20여년의 무명생활을 딛고 지난해 KBS '김생민의 영수증'을 통해 전성기를 맞은 스타이기 때문에 반응의 강도가 다르다.

2일 디스패치에 따르면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이는 A씨와 B씨 2명으로, 최근 A씨가 언론사에 피해 사실을 제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사 스태프였던 A씨는 10년 전 2008년 한 방송 프로그램 뒤풀이 자리에서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프로그램 제작진 측에 항의했으나 사과를 받지 못했고 결국 방송사를 떠났다는 것.. 최근 A씨가 언론사에 제보하자 김생민은 직접 A씨를 찾아가 사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과 과정에서 김생민은 과오를 뉘우치며 사죄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생민은 또 다른 피해자 B씨에게는 사건 발생 직후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김생민이 출연 중인 방송가도 비상에 들어갔다. SBS '동물농장' 측은 공식 입장을 내부 정리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KBS 2TV '연예가중계', '김생민의 영수증',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출발 비디오 여행' 등에 출연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그는 '짠돌이', '성실남' 이미지로 큰 사랑을 받아왔다.

누리꾼들의 "설마 김생민도?" 라는 그에 대한 미투 폭로에 대한 충격적 반응은 어쩌면  당연한 것으로 보인다. 

박미라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에휴 2018-04-02 14:30:44

    주진우 기자의 MBC 스트레이트 ‘삼성’ 방송때마다 가리기용으로 계속 찌라시 터트릴 모양임. 에휴. 삼성위해서 참 애들쓴다. 삼성과 의 더러운 혈맹 다 들켰다. 이것들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