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아산소방서 소방관 3명 동물 포획중 참변…청와대 등 추모 이어져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3.30 16:00
  • 댓글 0
아산사고 현장/아산소방서

(아산=포커스데일리) 충남 아산소방서 구조대원 3명이 개를 구조하러 가던 중 트럭에 치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30일 오전 9시 46분쯤 충남 아산시 둔포면 43번 국도에서 25톤 트럭이 개를 포획하려고 도롯가에 주차한 아산소방서 소방펌프차량을 추돌했다. 

이 사고로 소방펌프차량을 타고 있던 아산소방서 소방관 A 씨와 소방관 임용 예정이었던 여성 교육생 두 명 등 모두 세 명이 숨졌다. 

또 트럭 운전자와 아산소방서 소방펌프차량 운전자도 다쳐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이다.

아산소방서 구조대원들은 이날 사람에게 위협이 되는 개를 잡아달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현장에 도착한 직후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산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번 아산소방서 소방관 사망 사고의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 중이다. 
 
아산소방서 소방관 사망 사고를 접한 누리꾼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도 이날 김의겸 대변인이 논평을 내고 소방관들과 유가족들에게 위로와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