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채동욱 혼외자 정보 불법 조회 정황 파악…검찰 "국정원 윗선 지시"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3.30 01:49
  • 댓글 0
/MBN뉴스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국가정보원이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정보를 불법 조회한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당시 국정원 윗선의 지시가 있었던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방해' 혐의로 수감 돼 있는 서천호 전 국정원 2차장과 고일현 전 종합분석국장, 문정욱 전 국익정보국장 등의 구치소 수용실을 압수 수색하고 서 전 차장을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서 전 차장 등이 2013년 국정원에서 채동욱 전 총장의 혼외자에 관련된 정보를 불법 수집하는 과정에도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히 국정원 직원 송 모 씨가 혼외자로 지목된 채 모 군의 가족관계등록부를 불법 수집하는 과정에서 상부의 지시가 있었다는 내부 진술을 확보하고, 서 전 차장을 상대로 관련 경위를 집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채 전 총장의 혼외자 의혹은 2013년 9월6일 <조선일보> 보도로 처음 불거졌다. 채 전 총장은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감찰을 지시하자 9월30일 퇴임했고, 이후 검찰 수사가 시작됐다. 

검찰은 당시 조오영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행정관과 국정원의 송 정보관이 조이제 서초구청 행정지원국장에게 채군의 개인정보 조회를 부탁했다며, 이들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재판에 넘겼다. 

하지만 당시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청와대와 국정원이 관여한 것을 확인하고도 '윗선'을 더 밝혀내지 않고 수사를 끝내 의혹을 불러 일으킨바 있다.

당시 박근혜 정권이 이른바 코드가 맞지 않았던 채 전 총장을 찍어내기 위해 국정원을 조직적으로 동원한 것은 아닌지에 대한 의혹이 밝혀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