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봉침 사건' 두고 공지영 작가vs전주시 '전면전'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3.28 18:23
  • 댓글 0
/JTV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전북 전주시가 최근 불거진 '봉침사건'과 관련해 공지영 작가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키로해 공지영 작가와 전주시 간의 전면전 양상을 띄고 있다.

백순기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2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날 공지영 작가의) 인터뷰 내용 중 사실과 다르거나 전주시와 공직자, 시민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부분에 대해 수사기관에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 국장은 "공 작가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최근 봉침사건 등으로 논란에 휩싸여 있는 천사미소주간보호센터를 전주시가 비호하고 있는 듯한 발언을 했다"면서 "하지만 이는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른바 봉침 사건은 지난해 9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전직 정치인 등 남성들에게 무면허로 봉침 시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전주의 한 여성을 조명했다. 40대 여목사가 의료인 면허 없이 여러 사람에게 봉침을 놓은 사건을 말한다. 

해당 여목사는 허위 경력증명서로 장애인복지시설인 천사미소주간보호센터을 설립해 기부금과 후원금 명목으로 3억여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또 도로 중앙선 부근에서 입양아를 품에 안고 드러눕는 등 정서적 학대를 한 혐의도 있다. 

/SBS 캡쳐

공지영 작가는 27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봉침이 처음에는 한 개인이 그냥 허가 없이 침을 놓고 돈 좀 받는 경우로 생각했지만 행정이 개입하고 정부 예산과 시민의 성금이 동원되는 등 문제의 종합 선물세트"라고 주장하며 이른바 '봉침 사건' 논란에 불을 지폈다.

한편 민주평화당은 이른바 '전주 봉침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데 주력하기로 해 논란이 정치권으로도 번지는 양상이다.

민평당은 지난 14일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전북도의회에서 개최한 가운데 봉침 대책 태스크포스(TF)을 구성하기로 한바 있다.

이날 정동영 의원은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봉침 대책 TF팀을 운영하기로 했다"며 "핵심은 외압인 데 검찰의 수사를 축소하도록 한 징후들이 있어서 진실을 밝혀야 하는 것이 맞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떤 세력들이 검찰에 압력을 넣었는 지 밝혀야 하며, 추후에는 특검 대상도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문제는 오직 사실관계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을 비롯해 조배숙 당 대표와 김종회 전북도당위원장도 봉침 사건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봉침 사건을 둘러싸고 전면전 양상을 보이고 있는 공지영 작가와 전주시의 '진실 공방'에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