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KBS "방용훈 사장, 고 장자연 식사자리 주재""조선일보 방상훈 사장 아닌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사건 재수사 방침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3.28 02:00
  • 댓글 1
/KBS '뉴스9' 화면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고(故) 장자연 사건을 재수사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장자연 문건에 적혀있는 '조선일보 방 사장'이라는 인물에 대한 수사가 미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KBS1 '뉴스9'는 27일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고 장자연 사건 재조사를 유력 검토하기로 한 것은 수사선상에 올랐던 17명 중 1명인 '조선일보 방 사장'과 관련된 수사가 미진했다는 판단 때문이었다"고 보도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고 장자연은 이른바 '장자연 문건'에 '조선일보 방 사장'에게서 접대와 잠자리 요구를 받았다고 기록했다. 

앞서 사건이 일어난 2007년 경찰은 '조선일보 방 사장'이라는 인물이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이라고 판단하고 조사했지만, 이후 방상훈 사장은 알리바이가 확실하다며 문건 속 인물이 당시 스포츠조선 사장 A씨라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2007년 10월 중식당 모임에 '방 사장'은 있었다. 방상훈 사장의 동생이자 코리아나호텔 방용훈 사장이라는 것.

27일 KBS는 경찰도 이런 진술을 확보했지만, 방용훈 사장을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KBS 취재진은 당시 장자연 사건을 수사했던 복수의 경찰 관계자를 접촉해 '방사장'에 대한 조사가 거의 이루어지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했다.

고 장자연 소속사 김종승 대표 역시 중식당 모임에 방용훈 사장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당시 수사팀은 "식사 자리를 주재했다는 이유만으로 수사를 할 순 없다"며 방용훈 사장을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는 9년 전 고 장자연 사건을 단독 보도한 KBS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가 패소한 바 있다. 향후 조선일보 측의 대응에도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한편 27일 법무부 검찰 과거사 위원회(위원장 김갑배)가 고(故) 장자연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검찰에 권고하기로 잠정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사위는 26일 9차 회의를 열고 고 장자연 사건(2009년)과 KBS 정연주 사건(2008년), 용산참사 사건(2009년) 등 수건을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권고할 2차 사전조사 대상으로 잠정 합의했다. 

앞서 '고(故) 장자연의 한맺힌 죽음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청원이 지난 23일 청원 답변 요건 20만명을 넘어선바 있다. 이 청원은 27일 오후 3시 23만 3175명이 서명해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하고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