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장자연 사건 재수사길 열렸다…검찰 과거사위, 내달 2일 발표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03.27 15:55
  • 댓글 0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서울=포커스데일리) 법무부 검찰 과거사 위원회(위원장 김갑배)가 고(故) 장자연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검찰에 권고하기로 잠정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과거사위는 전날 9차 회의를 열고 고(故) 장자연 사건(2009년)과 KBS 정연주 사건(2008년), 용산참사 사건(2009년) 등 수건을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권고할 2차 사전조사 대상으로 잠정 합의했다. 

앞서 과거사위는 지난달 6일 1차 사전조사 권고 대상으로 김근태 고문사건(1985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1987년), 강기훈 유서대필 사건(1991년), PD수첩 사건(2008년), 청와대 및 국무총리실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 사건(2010년) 김학의 차관 사건(2013년) 등 12건을 발표했다. 

과거사위가 2차 사전조사 대상으로 발표한 사례는 검찰의 부실 혹은 편파수사 논란이 불거졌던 사건들이다. 

과거사위원회는 나머지 사건 검토를 끝낸 뒤 다음달 2일 회의를 열어 2차 재조사 대상 사건을 최종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장자연씨 사건의 경우 신인배우인 그가 2009년 3월 30살의 나이에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당시 유력 언론사 사주와 방송사 PD, 경제계 인사 등에게 술과 성을 접대했다는 기록을 남겨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다. 

2009년 8월 19일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부장 김형준)는 폭행 및 협박 혐의로 김모 전 소속사 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유모 전 매니저를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 

하지만 술 접대와 성상납 명단인 이른바 '장자연 문건'에 오른 10여 명의 유력 인사들은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 모두 무혐의 처분됐다.

앞서 '고(故) 장자연의 한맺힌 죽음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청원이 지난 23일 청원 답변 요건 20만명을 넘어선바 있다. 이 청원은 27일 오후 3시 23만 3175명이 서명했다.
 
청원인은 "어디에선가 또 다른 장자연이 느꼈던 고통을 받지 않는다고 이야기할 수 있나. 우리 일상에 잔존하는 모든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고 적었다.

과연 9년전  많은 국민들이 흐지부지 무마됐다고 여기는 고 장자연 사건이 재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지 지켜보는 국민들의 시선이 뜨겁다.

이런 가운데 과거사위가 이 사건을 검찰이 재조사해야 할 사건으로 지목해 진상규명의 길이 열린 것에 대해 각종 SNS에서는 '만시지탄'이라며 이를 반기는 반응들로 뜨거워지고 있다.

이수진 기자  bright74@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