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하일지 미투 피해자 2차 가해 논란…동덕여대학생회 "꽃뱀 프레임"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03.16 15:24
  • 댓글 0
하일지 교수/SBS뉴스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소설가 하일지 동덕여자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가 미투 피해자 2차 가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동덕여대 학생들이 15일 하 교수를 상대로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동덕여대 문예창작과 학생회는 이날 공식 성명서를 내고 "하 교수는 이른바 '꽃뱀'프레임을 이용해 언어적 2차 가해를 저질렀다. 또 미투 운동의 의도를 비하하는 조롱을 일삼았다"고 비판했다.

학생회는 "하 교수가 언행의 정당화를 위하여 주장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창작의 자유지만 이 같은 맥락에선 '혐오할 자유'와 그 뜻이 별반 다르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 교수는 성희롱과 다름없는 발언을 가하여 해당 수업을 수강하던 전 학생에게 정신적 상해를 입혔고 소속 학과의 명예를 동시 실추시켰다."며 "학우들을 대표해 하 교수를 공개적으로 규탄한다. 남성 중심적 성 사상이 옳다고 여기며 과오를 부끄러이 여기지 않는 교수는 우리를 가로막는 거대한 벽에 불과하다"라고 강조했다. 

/동덕여대 문예창작과 학생회 페이스북 캡쳐

논란의 발단은 앞서 14일 동덕여대 학내 커뮤니티에 하 교수가 '미투'운동과 성폭력 가해자를 조롱했다는 내용의 폭로글이 올라오면서 불거졌다.

이 글에 따르면 하 교수는 문예창작과 1학년 전공필수 강의인 '소설이란 무엇인가'에서 소설 '동백꽃'을 수업 자료로 활용하며 "점순이가 남자애를 강간한 거야, 성폭행한 거야. 얘도 미투해야겠네"라고 말했다. 

또 최근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씨에 대해 하 교수는 "안희정 사건 피해자를 알고 보니 이혼녀다. 이혼녀도 욕망이 있을 수 있다"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었다.

김지은씨가 인터뷰한 이유를 묻는 학생의 질문에는 "결혼해준다고 했으면 안 그랬겠지"라며 "질투심 때문"이라고 답해 학생들의 공분을 산바 있다.

하지만 하일지 교수는 "소설 동백꽃 발언은 '농담'이었으며 "2차 가해를 하려고 했던 것이 아니라 흑백 논리에 빠져 말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한 것. 교권의 문제 등을 고려해 사과할 생각은 없다"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수진 기자  bright74@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