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주진우 "이명박 소환, 오랫동안 꿈꿔오던 날"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3.14 22:42
  • 댓글 0
/ytn화면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MB추적자 주진우 기자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날 선 소리를 던졌다.

주진우 기자는 14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전화 통화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관용 진행자의 '집요하게 추적하고 검찰에 보따리째 자료도 넘기지 않았냐, 지금 기분이 어떠냐'는 질문에 주 기자는 "오랫동안 꿈꿔오던 날이 왔다"고 심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아직도 대통령이 참담하다고 하면서 자기는 억울하다는 입장이어서 국민 된 사람으로서 좀 참담함을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 기자는 이 전 대통령을 향해 "억울한 것처럼 계속 얘기하며 부인하고 있다"며 "사실 범죄자가 범죄를 저지르다가 경찰에 걸렸다. 그런데 자기가 잘못한 걸 인정해야지 지금 나를 잡은 경찰을 지금 나무라고 있어서 적반하장이라고 볼 수 있다"고 꼬집었다.

한편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인 이 전 대통령은 혐의의 대부분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는 자신이 실소유주가 아니며 경영에 관여한 바도 없다며 강하게 부인하고 있으며 도곡동 땅도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자금 조성이나 직권남용 등 혐의에 대해서도 자신은 전혀 모르는 일이며 측근들에게 지시나 보고도 없었다며 측근들에게 혐의를 돌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성 기자  led_zepplin_@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