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노회찬 "안태근 보면서 '태형' 필요하다 느껴"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1.31 13:52
  • 댓글 0
/Youtube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31일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를 성추행한 안태근 전 검찰국장에 대해 "우리나라가 태형(대쪽으로 볼기를 치는 형벌)이 없지 않나, 저도 태형을 반대하는데 이 경우를 보면서 정말 태형이 필요하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지난 2016년 6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논란이 됐던 안태근 전 검찰국장의 답변 태도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노 원내대표는 "국회의원에게 장관도 아닌 사람이 저렇게 얘기했다는 것은 굉장히 자기가 빽이 든든하다는 (의미)"라며 "나중에 밝혀졌지만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하고 수 개월 동안 1000통에 가까운 전화 통화를 한 사람"이라고 했다. 

노 원내대표는 당시 법사위에서 "엘시티(LCT) 사건에 대해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가 되고 있느냐"고 하자, 안 전 국장은 "기억이 없다"고 답한다. 이어 "보고 안했을 수도 있다"고 했다. 노 원내대표는 아니면 아닌 것이고 모르면 모르는 것이지 기억이 없다는 것은 뭐냐"고 일갈했다. 

당시 안 전 국장의 '건방진' 답변 태도가 문제가 됐다. 자세한 상황은 아래 동영상을 보면 확인할 수 있다. 
 

김도형 기자  namuui@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